추웠던 주말에 `떡국` VS. `짬뽕`

보기엔 양이 좀 적을 것 같았으나

막상 먹다보니 결코 적지 않은 양.

멸치로 우려낸 다시 국물에 김하고

계란. 양념장은 옵션입니다. 대파 좀

같이 넣어주면 더 좋을텐데, 아지매~

영하로 내려간 기온에 바람까지 불어

시베리아가 강림한 연말, 연초. .

떡국하고 짬뽕으로 추위에 대처를.

아침에 떡국 먹고 점심에 짬뽕?

by 케찹만땅 | 2018/12/30 17:46 | 맛있는 음식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810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