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주, 3월 1일을 `유관순의 날`로 제정한다!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출범 100주년을 맞아 유관순(1902~1920) 열사를 기리는 추모의 날이 미국 뉴욕주에서 제정됩니다. 뉴욕주는 캘리포니아주와 더불어 미주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대표적인 지역.

뉴욕한인회에 따르면 31일(현지시간) 뉴욕주 의회는 새해 1월 14일 주 상·하원 합동회의(Joint Session)에서 ‘유관순의 날’ 제정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입니다. 결의안이 채택되면 앞으로 뉴욕주에서 매년 3월 1일은 ‘유관순의 날’로 지정됩니다.

이번 결의안 논의와 관련, 뉴욕한인회를 비롯해 한인 사회의 적극적인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인회 측은 “뉴욕주 차원에서도 3·1 운동의 역사적 의미에 공감한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다”면서 “한인 사회에서도 100주년을 맞은 3·1 운동 취지를 되새기는 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일간 뉴욕타임즈(NYT)는 기획연재 ‘간과된 여성들’(Overlooked) 씨리즈의 일환으로 유관순 열사를 추모하는 장문의 `부고 기사`를 싣기도 했으며 출생과 집안 분위기, 기독교 신앙에서부터 이화학당 시위에 참가하고 고향 충남 천안의 아우내 장터에서 독립만세 운동을 주도한 과정까지 상세히 소개하면서 “3·1 운동은 한국의 민족단결을 일깨웠고 일제 저항의 기폭제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102081240626

by 케찹만땅 | 2019/01/03 12:15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828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