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홍어 `방사능 비상`, 세슘 기준치 초과 검출

일본 후쿠시마현 어업협종조합연합회는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서 잡힌 홍어에서 국가 기준치(1㎏당 100베크렐)를 넘는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1일 발표했다. 일본 지지(時事)통신이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힌 해산물에서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세슘이 검출된 것은 4년 만이다.

어업협동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시운전에 후쿠시마현 히로노(廣野) 앞바다의 수심 62m에서 붙잡힌 홍어에서 ㎏당 161베크렐의 높은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 한편, 일본산 홍어는 원산지를 속인 채 국내시장에서 유통 중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수산부가 지난 2017년 발표한 일본산 수산물의 국내산 둔갑 적발 사례는 2016년 기준 과거보다 3배 급증한 30여 건이었다. 어종별로는 어종별로 살펴보면 갈치가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가리비 10건, 활돔 9건, 활장어 4건, 홍어 5건, 방어 3건, 활참게 3건, 멸치 2건, 문어 1건 등이었다.

신안수협 흑산도 위판장에서의 홍어 위판 장면. 이곳을 거치지 않은 홍어 중 국내산으로 둔갑한 일본산 홍어의 유통 가능성이 커 당국의 철저한 대응이 필요하다.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94525

당연히 우리나라에 원산지를 속여 들어오는지 감시를 해야겠지요.

by 케찹만땅 | 2019/02/04 14:00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971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