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덕포에서 본 송정 앞바다

해가 떠오른지 조금 지난 오전 시간의 구덕포

조금 떨어진 앞바다에는 작은 어선 한 척이 지나갑니다.

이때 1인용 카누가 등장했습니다.

해안 지역에서 교통비 안 드는 이동 수단.

여기는 구덕포구

밑으로 내려온 구덕포 해안가

저 물에 손 한 번 씻으면 아주

상쾌합니다. 여름엔 발 담가도

좋겠네요.

맑은 날과 달리 구름 많고, 흐린 날은

바닷물의 색깔부터가 달라집니다.

하루 중에도 오전과 오후의 날씨가 다른 해안 지역

어, 근데 아까 그 카누 볼일 보고 돌아오나 봅니다.

참 신기한게 파도소리는 소음으로 들리지 않고 오히려

정겹게 느껴집니다. 부서지는 파도를 보고, 또 듣고. .

횟집 주방장 아저씨 휴식시간에 바다를 바라보는 망중한

by 케찹만땅 | 2019/03/12 14:46 | 전시축제/부산의 명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5114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