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자 민주평화당 논평

토착왜구의 사실관계 입증에 혼신을 다하겠다

훼손된 것은 토착왜구의 명예일까? 자유한국당의 명예일까?
적어도 반민특위 발언에 모욕감을 느낀 것은 토착왜구가 아니라 국민들이었다.
한국당 이양수 대변인이 토착왜구에 대한 법적조치를 공언했다.
토착왜구란 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를 다퉈보겠다는 것인지
야당의 논평을 빌미로 국민들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겁박을 한 것인지는 곧 밝혀질 일이다.
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는 돈과 권력을 가진 자들이 자신의 죄를 덮기 위한 수단으로 악용해온 도구다.
미투 혁명 당시, 가해자들이 들고 나온 무기 역시 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이란 악법이었다. 토착왜구 사건을 기화로 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의 폐기를 위한 공론화도 시급한 과제다.

끝으로 2중대 시비에 대해서도 한 말씀 보태겠다.
평화당은 대한민국 공당이다. 당장의 정치적 이해득실에 앞서 국민과 국가를 먼저 생각한다.
감히 자민당 2중대가 헤아릴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
평화당은 토착왜구에 대한 사실관계 입증에도 충분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법적조치 운운하는 어설픈 빈총 난사로 국민들 겁박할 생각은 꿈에도 하지 마시라.
한국당은 토착왜구에 대한 사실관계를 다투게 될 역사적 기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

2019년 3월 17일
민주평화당 대변인 문정선

1003

다 알고 있으면서도 막말과 망언으로 어그로끌면서 어깃장을 놓는 이유는 국회에 안 들어온다고 욕을 먹으니까 들어오기는 하지만 국회를 개점휴업 상태로 만들기 위해서입니다. 이건 자한당도 말하고 있는 선거제 개편, 공수처 설치, 검경수사권 조정을 막기 위해서인데 이게 자기들한테 불리하니까. . 아니, 지들이 다 죽게 생겼으니까 어떡해서든 결사적으로 저지하기 위해 깽판치겠다는 겁니다. 즉, 그들 스스로가 그만큼 부패했다는 걸 인정하는 꼴입니다. 국민들 대다수가 지지하는 걸 끝까지 방해하면 어떻게 될까요. 참고로 공수처 설치 찬성은 국민의 80%입니다. 503 탄핵 때와 같은 수치죠.

5b5f8497073cc8955642

by 케찹만땅 | 2019/03/18 18:56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5148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