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포 선착장에서 바라본 해운대 백사장

보통 때에는 여기까지 오는 일이 없는데

여기는 미포 쪽 선착장 방파제 쪽입니다.

영화 `해운대`에서 밀려오는 지진 해일,

쓰나미가 밀려오는 게 처음 나오는 장소.

이 쪽은 바닥이 좀 단단해서 걷기가 한결 수월합니다.

출항 대기중인 유람선.

여기도 낚싯대 드리우는 사람들 많습니다.

여기는 바로 물이 깊은 것 같습니다.

막 출발하고 있는 유람선.

파도가 좀 치면서 몰려옵니다.

그러다 잠잠해지고

이건 무슨 일대 경관에 갑툭튀인 흉물인가.

용호동 이기대 방면과 오륙도.

기온이 점점 더 올라가고 있는 봄입니다.

by 케찹만땅 | 2019/03/19 16:00 | 전시축제/부산의 명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5152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