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을 향한 빡침과 탄식

일단 개빡침의 탄식은 맨 아래 있습니다.

전형 때마다 손을 썼다. . 대단하다.

서류는 접수조차 안 하고,

인적성 검사에서도 탈락~

조작으로 최종 합격

또 다른 지원자 허모씨 불합격 릴레이하고도 채용~

적성검사 155명 중 144등임에도 당당히 합격~

씨발, 나는 왜 아버지가 없노!

아버지가 없거나 있어도 돈, 빽이

없는 청년들은 서러워서 살겠나. .

by 케찹만땅 | 2019/04/04 21:05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5226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