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거지 된장국과 두릅 무침

재료의 대부분이 집 앞 텃밭에서 조달한 것들로.

가운데 붉은 건 대추입니다. 달달한 맛 된장국?

여기에 무와 쪽파까지. 두부는 생략.

그리고, 반찬으로 같이 먹는 두릅 무침.

이걸 초고추장이나 쌈장에 찍어먹어요.

매번 딸 때마다 손에 침맞는 기분.

장갑을 껴도 피 좀 봅니다.

by 케찹만땅 | 2019/04/12 21:21 | 맛있는 음식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5260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