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현지인들이 도쿄올림픽에 오지말라는 충격적인 이유

"올림픽 보이콧 요구 일파만파"

도쿄에서 방사능 흙 검출. . '올림픽 보이콧 청원' 1만 명 돌파

일본 도쿄 내 공원의 흙에서 방사선 관리구역에 해당하는 방사능 값이 측정 되면서 국내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9일 '진실을 위해 핫스팟을 조사하는 사람들'(Hotspot Investigators for Truth, 이하 HIT)이라는 한 일본 블로거가 도쿄 도내를 돌며 검사한 방사능 오염 수치 자료를 공개했다.

HIT는 지난 2월 17일부터 5월 19일까지 도쿄 가쓰시카구에 있는 미즈모토공원 내 일부 지역 토양 샘플을 채취해 방사능 검사를 했다. 그 결과 15곳 중 4곳에서 방사선 관리구역 설정 기준인 1㎡당 4만 베크렐(4만 Bq/㎡) 이상의 수치가 나왔다. 가장 높은 지역은 무려 7만7085 베크렐이었다.

반핵의사회에 따르면 방사능 수치가 4만 Bq/㎡ 이상일 경우 방사선 관리구역으로 분류된다. 이 구역으로 지정되면 18세 이하의 노동이 금지되고 임산부나 어린이는 그 구역에 출입이 제한된다. 해당 장소에서는 취식이 금지되고 정기적으로 피폭량을 검사 받아야 한다.

by 케찹만땅 | 2019/07/24 02:38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5618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