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김성재 죽음' 부검서. . 핵심 단서는 황산 마그네슘

24년 전 사망한 인기그룹 듀스의 전 멤버 김성재(당시 23세)의 죽음과 관련된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유족의 동의를 받아 보도된 김씨의 국가기록원에 보관중인 131페이지 부검감정서에는 김씨가 “졸레틸이라는 약물 투입에 의한 타살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는 사건 직전 졸레틸을 구매한 치대생 여자친구 A씨(당시 25세)가 1심에서 살인 혐의 유죄를 선고받는데 핵심 증거가 됐습니다. 하지만 2심에선 부검서 상당 부분의 증거가 배척되며 A씨에 대해 무죄가 인정됐습니다.

타살 vs 사고사… 엇갈린 부검의와 법원의 판단

1995년 11월 20일 서울의 한 호텔방에서 숨진 김성재의 오른팔에는 28개의 주삿바늘 자국이 발견됐습니다. 이 때문에 그가 마약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가 사망했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국과수)에 그의 부검과 함께 마약 투약 여부를 의뢰했습니다.

부검 결과 그의 몸에서 약물이 과다 검출되긴 했지만 다소 생소한 종류였습니다. 마약으로 잘 알려진 필로폰이나 코카인 등이 아닌 ‘틸레타민’과 ‘졸라제팜’이라는 약물이 나온 겁니다. 동물 마취제인 졸레틸 등에 포함된 성분으로, 환각 효과가 있긴 하지만 통상 쓰이는 마약은 아니었습니다.

이를 두고 부검의와 법원은 서로 다른 판단을 내렸습니다. 먼저 부검의는 “타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소견을 부검서에 적었습니다. 오른손잡이인 김성재의 오른팔에서 주사 자국들이 지나치게 많이 발견됐으며, 서투르지만 정맥혈관을 따라 주사가 놓여진 점으로 볼 때 혼자 주사를 놓았을 리 없다는 의견을 내놓은 겁니다.

마약 투여에 의한 실수라기에는 일반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약물이 사용된 점, 현장에서 주사기가 사라진 점도 들었습니다. 김성재와 현장에 있던 일행 8명에게선 모두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반면 2심 법원은 ”사고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졸레틸이 실제 마약 대용으로 사용되기도 하며, 짧은 시간 내에 피해자의 반항 없이 28군데 주사를 놓을 수 없을 거란 이유에서입니다. 2심은 “A씨가 설사 졸레틸 1병을 피해자에게 투여하였더라도 그 분량에 비추어 살해의 의도를 가지고 투약했다고 단정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판결문에 적었습니다.

핵심 단서인 '황산 마그네슘'

김성재 몸에 투입된 약물의 목적은 ‘독약’이었을까, ‘마약’이었을까. 이를 판가름하기 위한 쟁점이 바로 ‘황산 마그네슘’의 투약 여부였습니다. A씨는 동물병원에서 졸레틸50과 더불어 황산마그네슘도 3.5g 구입했습니다.

당시 수의사는 반려견 안락사를 시키겠다는 A씨에게 “졸레틸을 먼저 투여한 뒤 황산 마그네슘을 차례로 투여하라”고 설명했습니다. 두 약물을 함께 투여할 시 사망 효과가 더 빠르게 일어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일 누군가가 김성재를 살해하려 했다면 졸레틸과 황산 마그네슘을 섞어서 투약했을 것이고, 오로지 마약 용도로만 쓰려했다면 황산 마그네슘은 쓸 필요가 없었을 겁니다.

이에 대해 부검의의 판단은 “외부에서 황산 마그네슘이 투입됐을 가능성이 있다” 였습니다. 김성재의 소변에서는 281.5ppm 함량의 마그네슘염이 검출됐는데, 사망한 일반인들에게서 채취한 수치(18.2~51.8ppm)보다 약 5배~15배 가량 높았기 떄문입니다.

하지만 2심은 이 정도 수치만으론 황산 마그네슘 외부 주입을 단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수치가 높긴 하지만 기형적인 수준은 아니며, 김성재가 사망 전 저녁식사로 먹은 치킨의 영향도 배제할 수 없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A씨가 구매한 황산 마그네슘 양이 3.5g으로 매우 적었다는 점도 고려됐습니다.

https://dcnewsj.joins.com/article/23563874

by 케찹만땅 | 2019/09/05 18:5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5758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