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본기 김교수, 일본 혐한 실태보고

명백한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일본인의 속내는 과연 무엇일까? 일본 현지에 있는 롯본기 김교수를 통해 일본의 실태를 확인한 책이다. 저자는 ‘일본이 진정어린 사과를 할 때까지’불매운동을 계속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일본과 평화로운 공존을 도모하는 건, 그들이 한국에게 진정한 사과를 한 이후에 고려해봐야 하는 문제다.

저자가 분명히 말하고 싶은 부분은 우리의 일본 불매운동은 결코 복수나 보복이 아니라는 점이다.‘권리가 계속되면 호의인 줄 안다’,‘가만히 있으면 호구 잡힌다’는 말처럼 일본의 비상식적인 혐한 행위에 대한‘정당하고 당연한’우리의 권리인 것이다.

PART1 세계 최악의 나라, 일본의 민낯

_ 일본은 절대 사과하지 않는다

_ 일본은 빛 좋은 개살구에 불과하다

_ 살기에 참 불편한 나라, 일본

_ 돈 없으면 살기‘참’힘든 나라

_ 도박천국 일본

_ 일본인에게만 있는 정신질환

_ 여성을 위한 일본은 없다

_ 통계의 허점, 일본 취업의 진실

PART2 ‘NO NO JAPAN’, 아베 정권 몰락의 신호탄

_ 일본에게서 북한을 보았다,‘극우 유치원’

_ 나는 일본이 정말 무섭다

_ 도시락에 담긴 일본 전체주의

_ 나치 정권의 뒤를 따르는 아베의‘국뽕방송’

_ 독도가 시끄러워야 아베가 웃는다

_ 아베 정권 몰락의 신호탄, 불매운동

_ 이스라엘 사람이 독일 차를 타지 않는 이유

_ 불매운동은 반드시 계속돼야 한다

by 케찹만땅 | 2019/10/06 22:45 | 나의 서재와 책 한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5863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