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끈한 소고기 선지 국수

야외 활동 하기에 춥지 않고 날씨도 너무 좋았던

11월 마지막 주말, 하지만 해가 지고나면 기온이

내려가면서 추위가 느껴집니다.

저녁으로 소고기 선지국밥을 먹을까 하다가

메뉴에 안 먹어봤던 국수가 있는 걸 보고서

오늘은 소고기 국수로. 선지도 있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9/11/29 21:38 | 맛있는 음식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033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20/04/11 14:56

제목 : 소고기 국밥 VS. 소고기 국수
인근 동네에 있는 국수집인데 팔고 있는 음식들이 전부 다 맛있습니다. 이번 겨울 들어서면서부터 기존 메뉴에 더해 소고기 국밥이 추가되었습니다. 뜨거운 김이 모락 모락 나는 탕국 한 그릇. 국수와 같이 먹기도 좋은 소고기국, 콩나물 밑에 소고기도 많이 들어가 있네요. 주인 아주머니가 인심이 꽤 후합니다. 국수 양도 많구요. 국수 면을 조금씩 덜어서 잘 말아 한 젓가락씩 먹습니다. 오늘같이 흐린 겨울 날씨에 먹기 좋은......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20/04/11 14:56

제목 : 오늘의 점심메뉴, 바람부는 봄날에 `소고기 국수`
기온은 높아도 바람이 차갑게 느껴져 아직은 따뜻한 음식과 음료가 땡기는 4월의 첫째 주 상순입니다. 간만에 먹으러 간 소고기 국수인데 고기가 듬뿍~ 들어 있습니다. 맵지 않은 국물도 진하고 양도 많아 한 그릇 먹고나면 속이 훈훈하면서 든든합니다.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