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유튜브 못 본다

기존 UI 버전 이용 가능했던 유튜브, 3월부터는 최신 버전 강제
최신 UI와 호환되지 않는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이용 못해
'크롬·파이어폭스·오페라·마이크로소프트 엣지' 사용해야
"종전 UI가 새로운 기능과 디자인 개선 사항을 놓쳐 UI도 최신판으로"

오는 3월부터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 유튜브를 시청할 수 없게 돼 익스플로러를 쓰는 상당수 국내 사용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3월부터 적용될 구글의 새로운 정책은 데스크톱 PC 사용자가 유튜브를 최신 버전(2017년 버전)의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시청하도록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유튜브를 이용하려면 최신 UI에 호환되지 않는 익스플로러 대신 크롬·파이어폭스·오페라·마이크로소프트 엣지 같은 다른 브라우저를 이용해야 한다. UI란 사용자들이 평소 접하는 화면의 전체적 구성과 작동방식을 의미한다. 유튜브는 2005년부터 9번의 대규모 업데이트 등을 비롯해 꾸준한 UI 개선으로 이용자 편의성을 높여왔다.

그간에는 유튜브가 최신 버전 UI를 내놓으면서도 기존 UI에 대한 접근권한도 함께 열어둬 이전 버전의 UI를 이용할 수 있었다. 최신 UI 버전이 호환되지 않는 익스플로러로도 유튜브 시청이 가능했던 이유다. 이용자가 해당 UI 기능을 직접 변경할 수도 있어 익숙한 과거 UI 버전을 선택해 영상을 시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3월부터는 기존 UI에 대한 접근 권한 자체를 막았다. PC 사용자의 경우 최신 UI 버전과 호환되지 않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등 브라우저는 사용할 수 없어 크롬 등 다른 브라우저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또 종전 버전 UI를 이전부터 실행시켜 놓았다 해도 업데이트 진행 후에는 즉시 '새 YouTube로 전환'이란 알림이 표시될 예정이다.

유튜브는 현재 새 정책 시행을 앞두고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이용시 상단의 노란 배너를 통해 브라우저 이동을 권고하고 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여전히 국내에선 많이 쓰이는 브라우저 중 하나다. 시장조사기관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국내 PC 웹브라우저 시장서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점유율은 15.76%에 달해 크롬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UI 정책 변경에 대해 구글 관계자는 "유튜브 최신 버전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최신 데스크톱 버전에만 액세스하는 것"이라며 "업데이트가 적용된 최신 버전이 있는데도 여전히 새로운 경험을 거부하고, 이전 버전의 유튜브를 계속 사용하는 이용자들이 많았기 때문에 이같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3월부터 적용되는 구글 약관에 따라 유튜브가 변경된다면 유튜브코리아 역시 바뀐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207094257516

개인적으로 유튜브 때문에 크롬을 다시 쓰게 되었는데 파이어폭스와 더불어 쓰기 좋은 웹 브라우저입니다. 확장 프로그램 몇 가지를 결합하면 막강한 기능들이 추가됩니다. 그 중에서 유튜브 볼때 화면이 어두워지는 기능은 특히 야간 시청할때 꽤 효과가 있습니다.

by 케찹만땅 | 2020/02/07 16:56 | ICT 정보와 IoT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258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