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두커피, 예가체프 G2와 탄자니아 음베야 AA

이번 겨울은 따뜻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

몸보신도 신경안쓰고 이제 거의 지나가나

보다 생각했지만 꼭 봄으로 가는 길목에서

연례 행사로 컨디션이 안 좋아지는 시점이

있는데 지난 일욜부터 딱 그게 느껴지네요.

이럴 때에 개인적인 요법이 뜨거운 커피하고

달콤한 초콜릿 처방인데 체질에 잘맞아 아주

그만입니다. 초콜릿은 디멘터도 물리쳐 주는

마법의 특효약. 저녁에 뜨끈한 탕국 한 그릇

먹으면 게임 끝입니다.

예가체프가 맛이 괜찮아 재구매하면서 또

같은 대륙의 탄자니아 원두커피하고 함께

구입을 했는데 음베야? 탄맛이 날까요. .

드립백 커피는 콜롬비아 수프리모 메델린~

뜨거운 물 한 잔이 준비되었습니다.

머그컵에 받쳐 놓고 천천히 조금씩

부어주면 아메리카노 커피 한 잔이

간편하게 마련됩니다. 빠질 수 없는

또 하나는 바로 음악입니다.

by 케찹만땅 | 2020/02/12 19:26 | 맛있는 음식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272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20/02/13 16:05

제목 : 봄비 내리는 날 듣는 Roxette 노래 두 곡
고등학교 시절부터 LP를 하나씩 구입하던 취미가대학교 다니면서 CD로 바뀌었는데 Ace of Base음반과 같이 구입했던 Roxette Greatest Hits CD.Ace of Base 노래들은 아래 1990년대 유러피안댄스 뮤직들 포스팅에서 들어볼 수 있습니다.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