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의 차기작 구상

아카데미 시상식 직후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차기작을 묻는 질문에 봉준호 감독은 “오스카나 칸에서 상을 받기 전부터 준비하던 두 개의 프로젝트가 있었다. 한국어 영화, 영어 영화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데, 이 프로젝트를 계속 준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 중 하나로 언급된 한국어 영화는 봉 감독이 “2001년부터 18년 동안 개발해왔던 작품”이다. 오랜 시간 품어온 프로젝트인 만큼, “이 영화는 꼭 연출해야겠다는 강박관념이 생겼다”고. 이어 “대한민국 서울 도심에서 벌어지는 공포스러운 상황, 재앙을 다룬 영화”로 이 작품을 설명했습니다.

봉 감독의 영화가 늘 그래왔듯 “하나의 장르로 규정하긴 어렵겠지만, 굳이 설명한다면 서울에서 재난이 발생하는 호러 액션”이라고. 이어 “뉴욕이나 시카고에서 촬영할 수 있는 영화가 아니다. 모든 보행자가 똑같은 피부색을 가져야만 성립되는 이야기”일 것이라는 힌트를 던졌습니다. “<기생충> <마더> 정도 규모의 영화”가 될 예정.

현재 시나리오 작업 중인 또 다른 영화는 해외에서 제작될 예정으로 `봉 감독이 우연히 접한 CNN 뉴스로부터 시작된 프로젝트` 외 별달리 공개된 정보가 없는 상황. 봉준호 감독은 이 프로젝트에 대해 “2016년 일어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한 영화로 세트의 반은 영국에, 세트의 반은 미국에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생충>의 키워드가 `냄새`라면, 현재 준비 중인 한국어 영화와 영어 영화의 키워드는 `생명`이라고. 더 정확한 차기작 소식은 올해 4월, 5월쯤에 발표될 듯하다. 봉준호 감독은 “둘 중 어느 작품을 먼저 제작할지 정해지지 않았다. 이야기가 어떻게 풀려나가는지에 따라 어떤 작품을 먼저 할지 결정할 것 같다. 올해 4월이나 5월에 확정 지으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기생충` 해외 매출 2천억 돌파!


"짜파구리 추천이다."

by 케찹만땅 | 2020/02/16 11:59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284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