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비안의 해적' 리부트 준비 중인 디즈니, 뜻밖의 인물 영입

각본가 하차로 좌초 상태였던 `캐리비안의 해적` 리부트

HBO 드라마 `체르노빌` 제작자 크레이그 마진, 베테랑 각본가 테드 엘리엇 영입

디즈니는 2018년 10월 처음 `캐리비언의 해적` 리부트 계획을 밝혔습니다. 당시 데드풀 각본을 쓴 폴 워닉과 렛 리스 콤비를 영입했으나 이들은 2019년 초 프로젝트에서 하차했습니다. 이후 리부트 계획은 사실상 중단된 상황이었습다.

`캡틴 스패로우` 역할을 맡았던 배우 조니 뎁이 리부트에도 합류할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리부트 논의가 이뤄진 계기 중 하나가 이혼 분쟁 등 조니 뎁의 개인적인 악재이기 때문에 복귀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프로듀서는 이전과 같이 제리 브룩하이머가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헐리우드 리포터는 전했습니다. 이 영화는 지난 2003년 처음 `블랙펄의 저주`로 개봉해 많은 사랑을 받으며 디즈니 대표 작품으로 자리잡은 시리즈로 지난 2017년 개봉한 5편까지 45억 2,440만 달러(약 5조 2,817억 원)의 흥행 수익을 올렸습니다.

https://www.wikitree.co.kr/articles/475774

디즈니는 가족 영화 만드는데 탁월한 능력이 있으니 어느 정도냐면 은하계 전체의 운명을 걸고 벌이는 우주 전쟁 대 서사시를 집안 싸움으로 축소시켜 버려 마지막 피날레 에피소드 9에서 만회를 하려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이미 에피소드 8에서 너무나 이야기가 망가져버린 스타워즈 씨리즈를 제작한 경험이 있습니다.

by 케찹만땅 | 2020/03/01 20:06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337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