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에 나온 어우야담(於于野談)

<드라마에서는 책 이름이 談으로 나오는데 원래 명칭은 譚>

조선시대 문신 · 문장가 유몽인(柳夢寅 : 1559~1623)이 야사 · 항담 · 가설 등을 모아 엮운 설화집으로 조선 후기에 성행한 야담류의 효시이다. 세상에 전해오거나 자기 주위에서 하는 이야기를 모아 전에 없던 종류의 책을 엮는다는 사실을 책의 표제에서 밝히고 있는 이야기 모음집.

일반적으로 조선후기 `야담(野談)류`의 효시라 일컬어지는 작품. 원래는 10여 권이었으나 편자가 모반의 혐의를 받고 사형당하면서 몇 권이 없어졌다. 필사본으로 전해오던 중 여러 종류의 초사본이 나왔는데, 1964년 종후손 제한이 여러 이본을 수집, 정리한 뒤 부문별로 나누어 간행했다.

제1권은 인륜편, 제2권은 종교편, 제3권은 학예편, 제4권은 사회편, 제5권은 만물편이다. 알려진 인물에 대한 일화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점에서는 잡록과 그리 다르지 않으나, 구전을 받아들이는 데 힘쓰고, 이단적인 사상을 가진 방외인들의 행적을 캐고, 이름없는 하층민이 주인공인 이야기까지 수용하여 이후 야담이 갈 방향을 일러주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위키, 다음백과 참조

by 케찹만땅 | 2020/03/10 18:36 | 나의 서재와 책 한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380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