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49 대회 공식 연기

오는 19일(한국시간) UFC 249 대회는 열리지 않습니다. 개인 소유의 섬에서 개최하겠다고까지 말했던 화이트 대표는 10일(한국시간) 미국 ESPN과 인터뷰에서 "19일 열릴 예정이던 UFC249 대회는 개최되지 않는다"고 결국 밝혔습니다.

따라서 UFC 대회는 현재 모두 연기되거나 취소된 상황으로 대표 백씨는 "우리는 디즈니와 ESPN으로부터 대회를 개최하지 말라는 연락을 받았다. 대회 개최는 그들 중계권을 가지고 있는 이들에게 권한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토니 퍼거슨의 빅매치가 포함된 이번 대회는 당초 19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미국은 물론 세계 대부분의 국가에서 대회 개최가 어려워졌고, 하빕 역시 "지금은 자신을 돌볼 때"라며 대회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백 대표는 이에 굴하지 않고 대회 강행 의지를 전하며 하빕 대신 저스틴 게이치를 대타로 섭외했고 장소 역시 아부다비 등 다른 지역이 검토됐는데 개인 소유의 개인 섬까지 물망에 오르며 거론됐습니다.

그러나, 중계 방송사의 지속적인 압박에 끝내 철회. ESPN은 "UFC와 지속적으로 접촉했으며 대회 강행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으며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가운데 정상적인 대회 개최가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ESPN은 UFC 대회 독점중계권을 가지고 있으며 디즈니는 ESPN의 대주주.

여기에 이번 대회 코메인 이벤트에 출전하는 로즈 나마유나스의 가족이 코로나19로 사망한 사실까지 밝혀지며 데이나 화이트 대표를 곤란하게 만들었고, 이 소식을 듣고 2시간 뒤 대회 포기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ttps://sports.v.daum.net/v/20200410143350373

by 케찹만땅 | 2020/04/12 14:54 | 스포츠 소식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554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