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소식 근황

하루 2,500명 이상 사망과 경제 `셧다운`
한 달에 2,200만 명이 일자리 잃었다.

블룸버그통신, "이대로 가면 4월 실업률 20%"

https://dcnewsj.joins.com/article/23756315

코로나19 확산, 뉴저지주 요양원에서 `무더기 시신`

경찰, 영안실서 17구 수습. 주지사, 주 전역 요양원 실태파악 지시

https://www.yna.co.kr/view/AKR20200417005700072

미국 정보기관, 지난해 11월 코로나 위험 이스라엘에 알려

이스라엘 매체, "정부 미리 알고도 대처 안해" 지적
"백악관에도 보고", 이스라엘 · NATO에 기밀 공유

미국 정보기관이 지난해 11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전염병의 위험성을 우방국인 이스라엘 정부에 알려준 것으로 파악됐다고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16일(현지시간) 현지 방송 채널12의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을 세계보건기구(WHO)에 처음 보고한 것은 지난해 12월 31일이다. 매체는 이스라엘 정부가 이처럼 신종 코로나의 위험성을 미리 알고도 아무런 대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보기관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 우한에서 전염병이 발병한 사실을 파악하고 이와 관련된 기밀 문서를 만들었다. 미 정보당국은 이 기밀 문서 내용을 이스라엘 정부는 물론이고,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에도 알렸다.

이스라엘군 간부들은 지난해 11월 이 기밀 내용을 토대로 이 전염병이 중동으로 확산할 가능성을 논의했다. 이스라엘 보건부 역시 관련 정보를 접했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외신은 전했다. 중국이 전염병 창궐 사실을 뒤늦게 WHO에 보고하기 약 40~50일 전에 사실을 파악했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앞서 미국 매체들도 미국 정보기관이 지난해 11월 중국 우한의 전염병 확산에 따른 위험성을 국방부와 백악관에 보고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8일 미국 ABC 방송은 소식통 4명의 말을 인용해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소속 국가의료정보센터(NCMI)가 지난해 11월 말 중국 우한의 전염병에 관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국방정보국은 물론 국방부 합동참모본부와 백악관에 여러 차례 보고됐으며, 올해 1월 초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올라가는 일일 정보 브리핑에도 포함됐다고 외신은 전했다. 때문에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의 위험성을 미리 알고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일었다.

https://dcnewsj.joins.com/article/23756874

by 케찹만땅 | 2020/04/17 15:48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583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