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코로나19로 도산 급증. . "경영파탄 93건"

숙박 · 외식업 경영난 두드러져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가운데 기업 도산이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일본의 기업 신용조사업체인 도쿄상공리서치에 따르면 C19의 영향으로 일본 기업이 경영파탄에 이른 사례가 전날까지 93건에 달했다.

이는 부채 1천만엔(약 1억1천472만원)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집계한 결과다. 이 가운데 66건이 도산이며 27건은 변호사에 일임해 도산을 준비 중이다. 코로나19와 관련한 경영 파탄 사례는 2월에 2건, 3월에 23건이었으나 4월 들어 급격히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도쿄도(東京都)가 21건으로 경영 파탄이 가장 많았고 홋카이도(北海道)가 11건으로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숙박업이 18건으로 가장 많았고 외식업이 15건이었다.

https://news.v.daum.net/v/20200425213058510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빙산의 일각. . 실제 감염자 10배 이상"

니시우라 교수, "감염자 수 하루 검사할 수 있는 상한 넘어"

코로나19 검사가 부족해 드러나지 않았을 뿐 일본에는 확진자의 10배에 달하는 감염자가 있을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26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의 코로나19 클러스터(감염자 집단) 대책반에 참가하는 니시우라 히로시(西浦博) 홋카이도(北海道)대 교수(이론역학)는 일본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관해 "현재 확인되는 감염자 수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실제는 10배 이상"이라는 견해를 최근 밝혔다.

그는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별로 상황을 분석해보니 일부 지역에서 확진자 수가 크게 변화가 없는 경향이 보이는 것에 대해 "실제의 감염자 수는 하루에 검사할 수 있는 상한을 웃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니시우라 교수는 증상이 가볍거나 해서 검사를 받지 않은 감염자도 있는 것으로 보이며 실제 감염 상황을 확인하도록 검사 태세를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 능력을 하루에 2만건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으나 이달 1∼23일 하루 평균 유전자 증폭(PCR) 검사 실적은 6천800건 수준에 그치고 있다. 앞서 도쿠다 야스하루(德田安春) 무리부시(群星)오키나와임상연구센터장(임상역학)도 지난 23일 보도된 마이니치(每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관해 "현재 발표된 수의 12배에 달하는 감염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426132734639

by 케찹만땅 | 2020/04/26 16:18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6637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