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에 읽는 책들

잘난척 씨리즈, 문화교양사전

엮은이의 설명에 다소 정확하지 못한 부분이 몇 군데 정도

보이지만 전체적으로 흥미를 유발하는 내용이 많습니다.

출연진들이 주장하는 모든 내용들이 다 귀담아 들을만했고, 좋았지만

제일 뇌리에 남는 것은 `적정 수준의 지혜로운 만족감`. 인생에서 이게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사람의 탐욕이나 욕구에는 끝이 없고,

결코 만족할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극으로 치달려온 자본주의는 이걸

끊임없이 부추겨 왔고, 그 결과 금융위기를 실시간으로 겪었으면서도

이미 눈이 멀어, 미련을 못 버려 시장에서 계속 분탕질 치고 싶은거죠.

여기에는 지금 한창 논란이 되고 있는 부동산도 들어갑니다.

최고가 아닌 적정한 수준을 지향하고, 거기서 오는 만족을 찾는 지혜. . 이걸

개인적으로 `틈새` 전략이라고 생각하며 삶에서 이런 틈새들을 발견하는 건

달리 생각한다는 것과 자신 만이 가진 특색을 활용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정확한 비유는 아니지만 `나니아 연대기`나 `해리포터` 이야기들도 틈새라는

걸 절묘하게 배치시켜 대박을 터뜨린 작품들이라고 봅니다.

선진국이라는 단어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보다는 `좋은 나라`,

국민들이 웃을 수 있고 신이나는 그런 나라가 바로 행복한 나라이고,

그렇게 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 합의를 하는 것이 곧 그리로

가는 길입니다. 하지만 자꾸 좋지도 않고, 낡은 옛날 방식으로 자꾸만

돌아가려는 무리들과 그 세력을 추종하는 부류들은 점점 도태되든지

역사의 뒤안길로 접어들든지 시간이 해결해주겠지요. 엊그제 보니까

현실 인식이나 상황 파악이 안되는 사람들 많이 보이던데 그래서 못

먹어도 배워라는 말이 있다죠.

by 케찹만땅 | 2020/08/18 23:38 | 나의 서재와 책 한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7217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