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울때 시원하게 볼 수 있는 최신영화 2편

태풍이 지나가고 다시 더운 9월 초 아직 납량특집은 유효합니다.

납량이라고 꼭 공포만 있는 것은 아니니까 시원함을 선사해주는

최신 영화 2편이 있습니다.

2차 세계대전, 바다에서 연합군을 공포스럽게 했던 독일 진영의

U 보트와 대결을 벌이는 미 해군의 보급물 운반선 호위 구축함.

화면을 통해 느껴지는 추위와 긴장감이 더위를 식혀줍니다.

밀리터리에 어울리는 공포는 육군 담당입니다. 역시 2차 대전을

배경으로 임무 수행 중 들르게 된 어떤 대저택에서 밤을 보내는

부대원들. 과연 그 집은 저주받은 유령의 집인가.

미드 수퍼내추럴에서나 보던 마법진이 왜. .

우리나라 영화 `알 포인트`와 비슷하다는 평들이 있지만 약간

연상이 되면서 생각나는 정도인데 알 포인트, 2000년대 중반

에 나왔던 수준작입니다. 그때 영화보면서 부대원 숫자 세어

보고 소름돋았음. 왜 한 명이 더 많아!!!!

by 케찹만땅 | 2020/09/03 21:11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7284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