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챈들러 UFC 입성과 웰터급 타이론 우들리 VS. 콜비 코빙턴 대결

UFC의 라이벌 격투기 단체인 벨라토르의 슈퍼스타 마이클 챈들러(34)가 UFC로 옮겼다. 챈들러는 벨라토르에서 세 차례나 챔피언에 오른 벨라토르를 대표하는 최고의 스타다. 챈들러는 벨라토르와 계약이 만료된 후 재계약을 하지 않고 FA(프리에이전트) 상태였다. 그동안 챈들러를 영입하기 위해 큰 공을 들인 화이트 대표가 빈틈을 파고들며 대어를 낚는데 성공했다.

화이트 대표는 지난 8월 16일(한국시간) UFC 252가 끝나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FA가 된 챈들러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챈들러와 꼭 만나고 싶다. 챈들러는 그럴 만 한 가치가 있는 선수다. 챈들러와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노골적인 러브콜을 보내 화제를 일으켰다. 챈들러는 데뷔 3연승 후 벨라토르에 입성해 2011년 에디 알바레즈를 서브미션으로 꺾고 첫 번째 챔피언이 됐다.

2016년 패트리키 프레리를 꺾고 두 번째 챔피언 벨트를, 2018년에는 브렌트 프라이머스를 꺾고 세번째 챔피언 벨트를 찼다. 최근의 경기로는 이번 달에 열린 벨라토르 243에서 UFC 챔피언 출신 벤슨 헨더슨과 맞붙어 KO로 승리한 바 있다. 챈들러의 MMA 전적은 21승 5패이고 벨라토르에서는 18승 5패다. 이번 UFC와의 계약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화이트 대표가 언급한 ‘백업 파이터(Backup Fighter)’ 조항.

화이트 대표는 18일 챈들러와의 계약을 발표하며 “챈들러는 UFC 254 메인이벤트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저스틴 개이치 통합 타이틀전 백업 파이터가 됐다”고 밝혔다. 이는 하빕과 개이치 중 누구 하나라도 부상으로 매치에서 이탈하면 챈들러가 그 자리에 투입할 수 있는 조항으로 챈들러의 명성에 어울리는 대접이다.

UFC에 이적하자마자 챔피언이 될 수 있다는 파격적인 조건이다. UFC의 라이트급은 슈퍼스타들이 즐비하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를 비롯해서 저스틴 개이치, 코너 맥그리거, 더스틴 포이리에, 토니 퍼거슨 등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스타들이 즐비하다. 여기에 챈들러가 가세했다. 격투기 매체 ‘SportingNews.com’는 챈들러를 ‘벨라토르 랭킹 1위’이라는 수식어로 챈들러를 벨라토르 역사상 최고의 선수로 평가하기도 했다.

전 UFC 파이터로 지금은 종합격투기 분석가로 활동하고 있는 차엘 소넨이 말했다. "현시점 UFC 라이트급은 UFC 안에서 가장 치열한 체급이 아니다. 종합격투기 역사상 가장 치열한 체급이다." 과장이 아니다.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잠정 챔피언 저스틴 개이치, 2위 더스틴 포이리에, 3위 토니 퍼거슨, 4위 코너 맥그리거, 5위 댄 후커까지 톱 5에서 빈틈을 찾기 힘들다. 그야말로 정글이다. 불난 집에 기름을 붓는다. UFC가 라이트급을 더 격렬하게 만들 한 마리 맹수를 불러들였다. 전 벨라토르 챔피언 마이클 챈들러(34, 미국)다.

UFC는 자유계약 신분(FA)이었던 챈들러와 드디어 계약했다고 18일 공식 발표했다.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챈들러는 다음 달 25일 UFC 254 메인이벤트 하빕과 개이치 통합 타이틀전 백업 파이터가 됐다"고 밝혔다. 하빕과 개이치 중 한 명이 경기를 치르지 못하면, 준비하고 있던 챈들러가 대신 들어간다는 뜻.

챈들러는 미국대학체육협회(NCAA) 디비전1 레슬러 출신으로 2009년 프로로 데뷔해 21승 5패 전적을 쌓았다. 벨라토르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냈고 최근 2연승을 달리고 있다. 에디 알바레즈, 윌 브룩스에 이어 벨라토르 라이트급 챔피언 출신이 UFC에 도전하는 세 번째 사례다. 알바레즈는 UFC 챔피언에 오른 후 원챔피언십으로 이적했고, 브룩스는 3연패에 빠진 뒤 방출돼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챈들러의 가세로 UFC 라이트급 타이틀 경쟁은 더 뜨거운 불구덩이 속으로 들어간다.

한편, 이번주 UFN 메인 이벤트에서 코빙턴은 전 트레이닝 파트너이자 동료였던 우들리를 상대한다. 끊임없이 우들리를 도발해 온 코빙턴은 2017년 마이아와의 대결에서 승리 후 우들리를 향해 “이미 체육관에서 그를 때려 눕혔고 다음은 옥타곤에서 끝장내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레슬링을 기반으로 강한 체력과 높은 타격 수준을 자랑하는 코빙턴은 카마루 우스만에게 KO 패를 당했지만 이전까지만 해도 7연승을 달리며 극강의 기세를 과시했다.

상대 우들리는 수차례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웰터급 전 챔피언이다. 하지만 작년 카마루 우스만에게 타이틀을 빼앗긴 후 지난 5월 길버트 번즈에게 패하며 현재 2연패 중이다. 최근 마스비달과 함께 훈련 중인 우들리는 격투기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심판이 내 손을 드는 순간 코빙턴이 깨어있지 못하게 기절시키고 싶다”며, “경기가 끝나도 악수는 없을 것이며, 그의 코치들과도 악수하지 않을 것”이라며 코빙턴의 도발에 응수하는 듯 답했다. 만일, 우들리가 코빙턴을 무너뜨린다면, 타이틀 도전 가능성을 점칠 수 있어 이번 대결에 모든 것을 쏟아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by 케찹만땅 | 2020/09/19 18:46 | 스포츠 소식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7344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