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오리진 `뉴 셰퍼드` 로켓도 우주여행 성공

민간 우주기업 블루 오리진이 20일 오전 9시 12분(한국시간 20일 밤 10시 13분) 자체 개발한 로켓 ‘뉴 셰퍼드’에 최대 6명이 탈 수 있는 유인 캡슐을 싣고 성공적으로 발사됐습니다. 베이조스 일행 4명을 태운 유인 모듈인 크루 캡슐은 4분 뒤인 10시 17분 최고고도 107km에 도달했다가 이날 오후 10시 22분경 지구에 착륙했습니다.

뉴 셰퍼드는 민간 우주여행용 재사용 로켓으로 1961년 미국인 최초로 우주를 탐험한 우주 비행사 앨런 셰펴드의 이름을 땄습니다. 길이 18m의 1단 추진 모듈과 사람이 탈 수 있는 캡슐로 구성돼 있으며 둘 다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추진 모듈은 액체수소와 액체산소를 함께 사용하는 이원 추진제 엔진을 사용한다. 수직으로 발사돼 약 1분 50초 동안 40km 고도까지 엔진을 분사하고 이후 100km 고도까지 솟아오르도록 설계됐습니다.

이때 승객이 탑승한 6인용 캡슐이 분리되며 이 캡슐이 지구로 돌아오는 동안 속 탑승자는 자유낙하를 경험하게 됩니다. 돔 모양으로 사방이 유리로 되어 있어 어느 각도에서나 지구와 우주를 보기 좋게 설계됐습니다. 로켓은 추진력을 이용해 시속 8km 속도로 수직 착륙하고 캡슐은 낙하산을 이용해 내려옵니다. 발사부터 착륙까지 뉴 셰퍼드의 비행시간은 총 10~11분 정도.

by 케찹만땅 | 2021/07/21 22:29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8715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21/07/23 16:53

제목 : 버진 캘럭틱 VSS 유니티, 최초 민간 우주여행 성공
이륙하며 비행을 시작했습니다. 상공에서 분리되며 자체 추진 시작~! 대기권과 우주와의 경계 지점인 고도 55마일(88.5㎞)까지 도달. 약 4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한 뒤 지구로 귀환하며 첫 우주 관광이 이루어졌습니다. 계속해서 블루 오리진, 스페이스 X의 도전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