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가 전혀 안된 후보

보통 준비된 후보라고 말하는 건 봤어도 이건 좀. .

본인도 겸연쩍어 웃고, 수화하시는 분도 좀 웃긴 듯~.

준비 안된 것 인정!!

그러면 왜 나왔지?! 대선이 그리도 만만한가.

"준비 안됐는데 출마 선언 한 것이냐" 기자 쓴소리 들은 최재형

장슬기 기자 입력 2021. 08. 04. 15:23 댓글 2571개

대선출마 최재형 "준비안됐다"는 답변 이어지자 기자가 "준비 안됐는데 출마선언했나" 되묻기도

4일 대선출마를 선언한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쏟아지는 기자들 질의에 “정치에 입문한지 얼마 안된 점을 감안해달라”고 수차례 답하며 준비가 부족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출마 전까지 '윤석열 대안론'으로 언론의 주목을 받았지만 대안으로서 부족했다는 평가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준비된 답변이 없다”는 식의 대답이 이어지자 한 기자가 “준비가 안됐는데 출마 선언을 한 것이냐”고 되묻기도 했다. 최 후보에 대한 첫 질의는 JTBC 기자가 던졌다. JTBC 기자는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에 비판적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한반도 위기를 위한 구체적 로드맵이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최 후보는 “정치에 입문한지 오래되지 않아서 말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빙삼옹의 신박한 채점 방식, 문 대통령

정부의 점수가 70점인 이유. 100점 만점

감사원장 -5점, 검찰총장 -10점, 그리고

국무총리 -15점!

by 케찹만땅 | 2021/08/05 16:03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8780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21/08/05 17:19

제목 : 기득권 수구세력인 특권층 카르텔과 천박한 엘리트 괴물들
판, 검사, 의사 (고위)공무원, 거대 언론사 기자, 목사 등 대한민국에서 선망의 대상이었던 직업들이 최근 한꺼번에 지탄과 조소의 대상으로 전락하고 있다. 이들 직업군은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를 굳건히 지키는 공적 기능을 수행한다고 여겨졌기 때문에 신뢰와 존경을 받았었다. 그러나, 이들은 사실 그 공적 기능을 자기들만의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데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남으로써 지탄의 대상이 된 것이다. 이러한 권위 몰락은 대학생에서도 예외가......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