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에 즐기는 공포 살짝 얹은 FPS 게임

휴가철이나 더울 때 심야에 즐길 수 있는 것에는 게임, 그 중에서 공포 FPS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예년 이맘 때는 파 크라이 3, 4편과 디스아너드를 했었는데 이번엔 리마스터가 아니었다면 그냥 지나쳤을 바이오쇼크(BioShock) 1편을 선택했습니다.

시작은 올 봄부터 조금씩 해오고 있었는데 그때는 잘 느끼지 못하다가

지난 주 아주 무더울때 이어 하면서 배경이 바닷속이라는 점이 새롭게

다가와 새삼 시원함이 느껴졌습니다. 거기다 다소 공포스러움이 이걸

더해줍니다. 저거 참치?면 여기서 한 접시. .

게임의 부수적인 소소한 재미, 해킹과 사진 촬영이 있습니다.

사진은 왜 찍는지 좀 의아하지만 해킹에 성공하면 물품 구입

에서 할인을 받아 싸게 사서 돈을 아낄 수 있고, 금고에서는

특별하고 도움되는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데 자동 해킹을

해주는 도구도 있습니다.

유전자 은행, 무기에 필요한 탄약을 판매하는

기계 외에 무기를 업그레이드 하는 장치에서

발사 속도나 위력의 증가 등 커스텀 튜닝을

할 수 있는데 한 번에 한 가지만 가능합니다.

이 게임의 특이한 점이라면 총기류 화약 무기 말고

생체 바이오 무기인 전기충격, 화염, 염력 등 특별한

능력들을 사용한다는 부분이 굉장히 참신합니다.

처음에 스패너에서 권총으로 시작하지만

나중엔는 기관총, 샷건, 수류탄 발사기까지

강력한 무기들도 나옵니다.

by 케찹만땅 | 2021/08/11 21:57 | 게임의 천국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8803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