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주말에 잔치국수와 카레우동

큰 그릇에 양이 푸짐합니다.

국물이 짜거나 자극적이지 않고,

야채도 많아 담백한 맛의 국수.

카레 우동은 그릇이 워낙 커서 양이 좀 적어 보였지만

먹다보니 꽤 넉넉합니다. 맵지는 않아도 향신료가 좀

자극적인데 나름 괜찮은 맛입니다. 밑에 고기도 많이

깔려 있어서 좋았습니다.

by 케찹만땅 | 2022/06/06 13:54 | 맛있는 음식 | 트랙백(1)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9981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22/06/07 02:49

제목 : 장마철 점심메뉴, 쫄깃한 면발의 카레 우동
비는 안 오지만 잔뜩 찌푸린 날씨의 주말 7월임에도 흐리고 바람이 불어오면 뭔가 차가운 기운이 느껴지는 여름입니다. 굵은 면발이 쫄깃~한 카레 우동, 중국집이나 다른 분식 면 종류와 달리 면 하나를 젓가락으로 집어 스푼으로 뜬 카레 소스와 함께 먹습니다. 오물 오물~ ...more

Commented by 귤빛가로등 at 2022/06/06 15:35
정말 맛나 보이네요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22/06/07 02:48
둘 다 가격도 적당하고 먹을만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