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다스

前 다스사장 "MB가 분식회계 지시.. 다스는 MB 것"

"비자금 · 회사 경영상황 보고, MB 보호하려 한때 검찰에 허위 진술"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전직 사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 나와 "이 전 대통령이 비자금 조성을 위한 다스의 분식회계를 지시했다"며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증언했다.

다스 설립과 운영을 도운 김 전 사장은 검찰에서 이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비자금을 조성해 전달했다는 등 이 전 대통령이 처음부터 다스를 설립해 경영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이는 1심이 다스가 이 전 대통령 소유라고 판단하는 주요 근거가 됐다.

이씨는 이씨가 잡는다, 이이제이?

by 케찹만땅 | 2019/04/12 18:0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