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섬유질

장내 환경을 개선하는 건강한 식사법

유산균 외에 다양한 균들이 발견되면서 건강에 좋은 살아있는 균을 통틀어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라고 부르게 되었고, 그 효능에 대해 인슐린 저항성, 대장암 등 보다 다양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우선 장의 기능 향상과 면역력 증가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연구 결과들이 일치하고 있습니다.

소화기능과 장 기능을 향상시키면 몸의 면역력이 높아지고 식이와 운동 등 꾸준한 노력이 필요한 다이어트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으며 장과 분변은 대부분 유익한 균으로 이뤄져 있지만 성인이 되면서 장속 유해균의 비율이 높아지게 됩니다.

장내 환경이 적절한 균형을 이루기 위해 프로바이오틱스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로 이 성분은 몸에 좋은 균의 먹이가 돼 유익균이 잘 자라고 기능을 발휘할 수 있게 합니다.

장에서 유익균의 먹이가 되려면 위에서 흡수되지 않고 장까지 내려갈 수 있어야 하는데 통밀, 귀리 등의 통곡물과 아스파라거스, 우엉, 바나나 등에 많이 포함돼 있고, 프리바이오틱스는 전통적으로 우리나라에서 많이 쓰는 음식 재료인 각종 양념에 필수적인 양파, 마늘, 생강 등은 물론 발효 치즈에도 풍부하게 들어 있습니다.

섬유질은 가장 좋은 프리바이오틱스로 꼽히며 배추, 무, 시래기, 미역, 다시마, 대두, 들깨가루 등이 대표적입니다.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를 함께 섭취하면 흡수율과 그 효과를 높일 수 있는데 먼저 음식을 통한 섭취가 요구됩니다.

이 경우 다양한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고 식이패턴을 확인하여 식습관을 교정하면 좀 더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질 수 있으며 일반적으로 유산균섭취를 늘리기 위해 발효유를 마시는데 가능하면 인위적인 당첨가물이 없는 플레인형태를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 여기에 바나나를 넣어 먹으면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를 한번에 섭취할 수 있습니다.

하루 한 끼 정도는 해조류, 콩과 식물, 나물, 배추, 양념 등이 골고루 들어있는 한식이 권장되고, 밥은 잡곡밥을, 빵으로 점심을 먹어야할 때는 흰빵보다는 통곡물빵을, 요구르트 또는 발효유 등의 섭취도 가능합니다. 장내 환경의 균형을 깨뜨리는 요소로는 인스턴트식품, 정제설탕, 식품첨가물의 지나친 섭취, 기름진 음식, 항생제를 포함한 약물오남용, 음주, 흡연, 스트레스 등이 있습니다.

헬스경향 대한비만체형학회 고정아 이사
http://m.khan.co.kr/view.html?artid=201702201820002&code=900303

by 케찹만땅 | 2017/04/02 18:38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