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인구절벽

35만→148만 가구, `빈집 공포` 지방이 사라진다.

전국 10채 중 1채가 `빈집`
30년 이상된 폐가 43만 가구
전남·경북 지역에 94% 몰려
붕괴위험 높고 각종범죄 온상

사람들이 줄어들면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지자체들은 설상가상으로 `빈집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빈집(공공주택·단독주택 포함) 수는 1995년 35만가구에 불과했지만 매년 증가해 2000년 51만가구, 2005년 73만가구로 늘더니 급기야 2015년 100만가구 선을 넘었고, 지난해 148만가구로 전년에 비해 17%나 늘었다.

전국적으로 따지면 23년 사이에 빈집이 5배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국내 주택이 1,496만가구인 것을 감안하면 전체 주택의 9.9%, 10채 중 1채는 사람이 살지 않는다는 얘기다. 인구절벽이 가속화하는 지방에선 빈집 비율이 훨씬 높을 것으로 추산된다. 빈집 가운데 30년 이상 된 주택은 30%가량인 43만 3,000가구에 달한다.

30년 이상 된 주택은 지역별로 전남 50%, 경북 44%로 고령화가 심한 지역에서 많았다. 전남과 경북에 30년 이상 오랫동안 빈집 중 94%가 몰려 있는 것이다. 농어촌지역에서 빈집이 늘어나면서 주민들과 지자체에서는 주거 환경과 마을 경관이 나빠진다며 걱정하고 있다.

더욱이 오랫동안 방치된 빈집은 붕괴나 화재의 위험이 높고 각종 사건·사고의 온상이 돼 그 일대를 우범지대로 만들기도 한다. 우리나라보다 먼저 고령화 문제로 빈집 공포에 시달렸던 일본에서는 상당수 지자체가 `빈집은행 웹사이트`를 운영하면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

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19/12/1093771/

by 케찹만땅 | 2020/02/03 15:38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