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지르콘

구글, 안드로이드 · 크롬 대체 OS `퓨샤` 개발

구글이 태블릿과 휴대전화를 위한 새로운 운영체제 퓨샤(Fuchsia)를 조용히 개발하고 있다는 것은 오래 전부터 알려져 오고 있는데 블룸버그 통신이 19일(현지시간) 현재 100명 이상의 구글 엔지니어들이 구글의 비밀 실험실에서 퓨샤 OS를 개발하고 있으며, 향후 5년 안에 퓨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와 크롬 OS를 대체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퓨샤 OS는 많은 개인용 기기들이 인터넷과 연결되는 환경에서 현재 안드로이드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개발되고 있으며 음성 상호작용 및 잦은 보안 업데이트가 용이하며 PC에서부터 인터넷에 연결된 작은 센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치에서 동일하게 구동되도록 설계됐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퓨샤팀 개발자들은 3년 안에 구글 홈 스마트 스피커와 같은 스마트 기기에 퓨샤를 탑재하고, 이후 노트북과 같은 대형 컴퓨터로 옮겨가기를 원한다고 밝혔고, 구글이 휴대폰, 태블릿, PC에서 구동되는 단일 운영체제를 개발하게 되면, 구글이 오라클과 진행 중인 자바 저작권 소송에서 벗어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파편화 문제도 해결 가능합니다.

이에 반해 미국의 IT 매체 `씨넷`은 퓨샤 프로젝트의 5개년 계획이 아직 세워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는데 구글에서도 퓨샤를 단지 "실험적인 오픈소스 프로젝트 중 하나"라고 밝힌 바 있다고 전했습니다.

구글, 세 번째 OS `퓨샤` 개발자들에 공개

구글이 안드로이드, 크롬OS에 이은 세 번째 운영체제(OS) 퓨샤를 개발자들에게 배포했다. 매셔블, BGR 등 주요 IT 외신들은 구글이 픽셀북에 설치할 수 있는 초기 버전 푸샤Io OS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구글의 기존 OS와 퓨샤의 가장 큰 차이는 커널이다. 안드로이드와 크롬OS는 리눅스 커널 기반으로 만들었지만, 퓨샤는 구글이 자체적으로 만든 마젠타(Magenta) 커널 기반이다. 지금은 커널 이름을 지르콘(Zircon)으로 바꿨다.

​지르콘은 원래 임베디드 시스템을 위한 실시간OS로 개발됐지만,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 보다 복잡한 디바이스에 적용할 수 있게 개선됐다. 각종 사물인터넷(IoT) 장치, ATM, 신호등뿐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같이 복잡한 기기까지 폭 넓게 적용할 수 있다.

​하지만 구글이 퓨샤를 어디에 활용할지 명확히 밝히고 있지 않아 퓨샤는 여전히 '비밀스러운(mysterious) OS'로 남아있다. 구글은 이에 대해 공식적으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초기 단계의 프로젝트로 언제든 변화할 수 있다는 정도의 언급이 전부다.

구글의 세번째 OS `퓨샤` UI 공개

퓨샤 깃허브 저장소에 추가되었던 시스템 UI `아르마딜로(Armadillo)`. 퓨샤는 안드로이드나 크롬OS와 달리 리눅스 커널을 활용하지 않는다. 구글이 자체개발한 `마젠타` 마이크로 커널에 기반했다.

새롭게 등장한 퓨샤의 아르마딜로 UI는 `플러터(Flutter)`란 툴로 작성된 앱이다. 이것은 안드로이드와 iOS 앱을 단일 코드 기반으로 작성하게 해주는 툴이다. 앱 개발자는 핫픽스잇의 안내나 드롭박스에서 APK 파일 다운로드 등을 통해 퓨샤 아르마딜로 앱을 만들 수 있다.

아르마딜로는 정적 앱 대신 카드 중심의 인터페이스를 가졌다. 사용자는 스크롤을 통해 화면에 나열되는 앱이나 모듈을 찾게 된다. 아르마딜로는 스토리란 화면에서 앱과 모듈을 보여준다. 스토리는 연관성 있는 앱과 모듈을 그룹화해 카드 형태로 제시하며, 사용자가 선택할 가능성 높은 기능을 보여주는 제안 기능을 갖고 있다.

사용자 프로필 페이지는 사용자 이미지, 날짜, 시간, 위치, 배터리수준 등을 보여준다. 공개된 영상엔 설정 화면, 음량과 밝기 설정, 비행기모드 등 안드로이드의 퀵세팅과 유사한 모습이 담겼다. 카드를 장시간 누른 뒤 드래그앤드롭으로 화면을 쪼갤 수 있다. 퓨샤 키보드도 내장했다.

OS 점유율 80% 구글, 왜 새 OS 개발할까?

음성제어 초점, 다양한 기기 통합 관리 용이

안드로이드 기능 제한 극복

디스플레이와 터치조작을 전제로 개발된 모바일 단말기용 OS인 안드로이드는 음성 명령 등이 설계 단계에서 상정되지 않았다. 퓨샤는 향후 스마트 스피커와 IoT 단말 등에서 조작 방법으로 유력시 되는 음성제어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OS로 개발되는 장점이 있다.

최신 버전 업데이트 손 쉬워

경쟁사의 iOS와 비교해 안드로이드는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가 잘 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OS 업데이트 권한은 기기를 제조, 판매하는 하드웨어 업체에게 있다. 이에 하드웨어 제조업체들은 신규 단말기를 판매하는 입장에서 볼 때 이전 단말기의 OS를 업데이트할 동인이 별로 없었다. 즉, 새 단말기 판매를 위해 구형 단말기 OS를 업데이트 하지 않는 것이 더 유리했다.

​이 교훈을 살려 구글은 완전히 새로운 OS인 퓨샤를 도입해 하드웨어 제조업체나 통신 사업자에게서 OS 업데이트 권한을 되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IoT 단말을 지원하는 구조상 구글의 퓨샤는 상시 인터넷 연결을 전제로 항상 최신 버전을 제공하는 크롬 OS와 같은 기능을 갖게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허 분쟁 해결

안드로이드 OS는 리눅스 커널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오라클과 자바에 대한 특허 침해 소송은 수년 동안 구글에게 성가신 문제가 되고 있다. ‘Zircon’이라는 다른 커널을 이용하는 퓨샤를 통해 오라클과의 특허 분쟁을 방지할 수 있는 측면에서도 퓨샤는 구글에게 이익이 된다.

퓨샤 프로젝트는 AI 스피커 등 음성제어 가정용 단말기 OS로서 3년 이내에 출시된 이후, 노트북 PC 등의 용도로도 확대돼 궁극적으로는 향후 5년 내에 안드로이드를 대체하는 목표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by 케찹만땅 | 2018/07/22 15:10 | ICT관련 정보 | 트랙백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